신월성 2호기 발전 정지

사진(좌측신월성2호기)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원흥대)는 “신월성 2호기(가압경수로형·100만㎾급)가 제어봉에 전원을 공급하는 설비고장으로 인해 8일 오전 10시 39분 원자로가 정지됐다”고 밝혔다.

현재 원자로는 안정상태를 유지하고 있고 이번 정지로 인한 환경으로의 방사선 영향은 없으며, 고장원인을 조사해 정비할 예정이다. 구효관 기자

 

영상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