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소방서, 성동동 모텔 화재 8명 구조

성동동 모텔 화재 외관모텔 복도 화재 현장

경주소방서(서장 한창완)는 18일 오후 9시 39분께 성동동에 위치한 해원장 모텔에 화재가 발생해 투숙객 8명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이날 소방대는 인력 70명과 차량 23대를 동원해 3층 화재진압과 동시에 3, 4, 5 층 모텔에 대한 인명구조 활동을 전개했다.

모텔이 있는 곳은 도로가 협소하고 사다리차 접근이 불리한 조건으로 화재 진압과 동시에 인명 검색이 시작됐다.

관계인이 화재 인지와 동시에 방마다 문을 두드려 12명이 자력으로 대피 할수 있었고, 미처 대피를 못하고 남아 있던 투숙객은 인명 검색 중인 구조대가 유압장비와 지랫대로 이용 문개방을 시도, 5층 4명, 3층 3명, 4층 1명 요구조자에게 보조 마스크를 이용해 신속히 구조할 수 있었다.

화재 원인은 한 투숙객이 방을 나간 뒤 불이 시작됐다는 진술 등을 토대로 방화 가능성을 비롯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창완 서장은 “한밤중 모텔에서 자고 있던 투숙객들이 큰 화를 당할 뻔했는데 신속한 인명구조로 단시간에 8명을 구해 인명피해가 없었다”며 “이번처럼 불이 나면 대피 먼저를 꼭 실천해 인명피해를 예방하자”고 말했다. 구효관 기자

영상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