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터빈 정지는 태풍 ‘하이선’ 탓

한수원 본사

태풍 ‘하이선’으로 인해 월성원전 2, 3호기의 터빈발전기가 정지돼 발전소 운영에 차질을 빚고 있다.

월성원자력본부는 7일 오전 8시 38분경 월성원전 2호기의 터빈발전기가 정지한데 이어 9시 18분경에는 월성원전 3호기의 터빈발전기가 정지됐다고 밝혔다.

터빈발전기 정지는 태풍으로 인한 강한 바람과 높은 파도가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매뉴얼에 따라 현재 원자로 출력을 60%까지 내린 상태다.

원자로 출력 60% 수준은 터빈발전기가 가동하지 않아도 안전하게 원자로를 운용할 수 있으며, 터빈 정지에 따른 외부 방사선 누출은 없다고 한수원은 밝혔다.

월성원자력본부 관계자는 “터빈발전기의 정확한 정지 원인은 확인해봐야 알 수 있지만 배전선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정지 원인을 점검해 신속하게 복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효관 기자

 

 

영상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