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경찰,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 검찰송치 종결

0000044621_001_20190124172813337

경북지방경찰청(청장 윤동춘)이 13일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후배 선수들에 대한 폭행 등의 혐의로 구속된 전 주장 선수 A씨(女, 31세)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앞서 송치한 감독 B씨(42세)에 대해서도 허위서류를 작성하는 방법으로 경주시에서 지원되는 훈련비, 운동용품 구입비용 등 약 3억 3,000만원을 횡령하거나 편취한 혐의를 추가적으로 밝혀 함께 송치했다.

그동안 경찰은 2013년부터 트라이애슬론(철인3종)팀 내에서 벌어진 폭행 등 각종 불법행위를 밝히기 위해 광역수사대 4개팀으로 전담수사팀을 편성한 후, 대구지검 특별수사팀과 공조수사 체계를 구축했다.

모든 전·현직 선수들을 대상으로 피해여부 확인 및 감독 등 피의자들의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 금융계좌 추적 등 집중 수사를 진행해 감독과 이른바 ‘팀닥터’라 불리는 운동처방사 등 총 3명을 구속하고, 남자선수 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관계자는 “사건 송치 이후에도 검찰의 기소 전단계까지 필요한 사안에 대해 대구지검 특별수사팀과 협력해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지도자와 선수 간 또는 선수 상호 간에 발생하는 폭력행위와 팀 운영비 횡령 등 체육계에서 발생하는 각종 불법행위들이 근절될 때까지 엄정하게 대처해 나갈 방침” 이라고 밝혔다. 구효관 기자

 

영상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