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산강에 은어 치어 3만미 방류

내수면 어종을 보호, 맑고 깨끗한 형산강 만들기

5. 경주시, 형산강에 은어 치어 3만미 방류(2)5. 경주시, 형산강에 은어 치어 3만미 방류(3)

경주시는 30일 현곡면 금장리 형산강에 은어 치어 3만미를 방류한 후 형산강 환경정화운동을 실시했다.

지난해에는 환경운동실천협의회, 형산강살리기봉사회 등 지역단체와 현곡면 지역주민, 공무원 등 약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행사를 가졌으나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주민들 참여행사를 취소하고 시에서 방류행사를 진행했다.

은어는 맑고 깨끗한 1급수에 사는 민물고기로 가을에 수정․부화해 육지와 가까운 바다에서 겨울을 보내고 봄이 되면 다시 하천으로 거슬러 올라와 상류에서 서식하는 단년생 어종으로 고기 맛이 담백하고 비린내가 나지 않아 예로부터 임금님 수라상에 오르던 귀한 토종 어종이다.

시는 내수면 생태계 복원 및 은어 자원 회복을 통한 내수면 어족자원 증강 목적으로 2014년부터 형산강 및 대종천에 지속적으로 은어 치어 17만 마리를 방류하고 있다.

특히 이날은 주변 환경정화운동 및 캠페인도 함께 진행해 형산강을 맑고 깨끗하게 만들자는 의미를 더했다.

해양수산과 관계자는 “환경오염, 무분별한 어획 등으로 감소하고 있는 내수면 어종을 보호하고 맑고 깨끗한 형산강을 만들기 위한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 하천 생태계 회복을 위해 노력할 뿐만 아니라 관광, 낚시, 먹거리 등 다양한 산업적 발전을 유도해 지역 주민 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인 방류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다연 기자

영상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